반바지도 여유롭게, 오버사이즈 쇼츠 CONTENTS - 더트 DIRT

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뒤로가기

반바지도 여유롭게, 오버사이즈 쇼츠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반바지도 여유롭게, 오버사이즈 쇼츠


요즘 눈에 띄는 패션 아이템이 있다. 오버사이즈 쇼츠다. 반바지의 핏은 보기보다 다양하다. 무릎 위가 보이게 입을 수도 있고, 다리에 밀착시켜 입을 수도 있다. 그 중 힙합 컬쳐가 좋아하는 건 넓은 통과 무릎을 훌쩍 넘는 길이의 오버사이즈 쇼츠다.








힙합의 상징 패션, 오버사이즈



오버사이즈 쇼츠는 80~90년대 래퍼들의 패션에서 자주 찾아볼 수 있다. 이 패션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팀은 우탱클랜이다. 뉴욕을 대표하는 우탱클랜은 품이 넉넉한 셔츠와 오버사이즈 쇼츠를 매치하는 일이 잦았다. 여기에 클락스 왈라비나 팀벌랜드 신발을 신고, 듀랙이나 스냅백을 쓰며 포인트를 줬다. 당시의 오버사이즈 쇼츠는 무릎과 정강이 사이 어딘가까지 올 정도로 클 때가 많았다.




힙합이 어떤 옷이든 오버사이즈를 선호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여러 이야기가 있다. 가장 유력한 설은 금전이 넉넉하지 않아 가족이나 이웃의 옷을 물려받거나, 사이즈에 맞는 옷을 살 여유가 없었다는 이야기이지만 확실하진 않다. 기원은 불분명하지만, 한 가지는 확실하다. 그 시대를 대표하는 그룹이 좋아할 만큼 오버사이즈 쇼츠는 인기 있는 아이템이었다는 것, 그리고 그 핏을 찾는 사람들이 수십 년째 이어지고 있다는 것.








DIRT에서도 오버사이즈 쇼츠 제품을 만나볼 수 있다. 90년대 쇼츠의 핏을 중심에 두고, 비슷한 종류의 반바지인 버뮤다팬츠를 응용해 조금 더 일상적으로 입어볼 수 있게 디자인한 제품이다. 바로 Contrast Stitch Shorts다. 사이즈에 따라 딱 무릎 정도까지만 오게 맞춰 입을 수도 있고, 조금 큰 사이즈로 입어보면 90년대 오버사이즈 쇼츠처럼 무릎과 정강이 사이 쯤에서 밑단이 맞아떨어지는 절묘한 힙합핏을 연출할 수 있다. 힙합에 정사이즈는 없다. 오직 내 마음에 드는 사이즈만 존재할 뿐이다.




패션은 돌고 돈다. 흔히 하는 말이지만, 요즘 그 어느 때보다도 많이 느껴지는 경향이다. 팀발랜드와 넵튠즈의 음악을 차용한 곡들이 발매되고 있고, 한 아이돌 그룹은 마이애미 베이스를 음악에 차용하고 오버사이즈 의류를 한껏 입고는 ‘힙합'을 키워드로 홍보하고 있다. 시류에 알맞은 힙합 스타일의 패션을 입어보고 싶다면 DIRT의 Contrast Stitch Shorts가 분명 재미있게 느껴질 것이다. 할 수 있다면 한두 사이즈 정도 크게 사서 벨트를 꽉 조여보는 걸 추천한다.








댓글 수정
취소 수정
SEARCH
검색